외도 해안가 바다 전경

 

책장을 뒤적이다가 우연히 발견한 책 한권

 

서귀포문인협회에서 발간한 '서귀포문학(2019, 30)'

 

상기 바다 전경과 어울리는 시를 찾다가

 

마침 구석본 시인의 '서귀포에서'라는 시가 있어서

 

아래에 옮겨 놓아 본다.

 

 

(서귀포에서) ................................................................

 

언제부터인가

가슴 한가운데를 쉼 없이 팠습니다.

 

깊이가 없어질 때까지

둘레가 무너질 때까지 파고 또 팠습니다.

 

마침내 무한 허공,

후벼 파낸 가슴 가득 당신을 담았습니다.

바다를 열었습니다.

 

그리고

밤낮으로 철썩이는 그리움의 섬이 되었습니다.

' > photo 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단풍과 낙엽  (0) 2022.10.19
종달리 해안가에서 '한치'를 만나다.  (0) 2022.10.19
도전적 삶  (0) 2022.09.22
교육의 목적  (6) 2022.08.26
희생과 주인 의식  (2) 2022.08.18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