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얼마나 자유로운 삶을

영위하고 있을까

 

혹시

 

하기 싫은 것을...

두려운 것을...

마주하고 싶지 않은 것 등을...

 

행하지 않음을

진정한 자유라고 자만하고 있는 것은 아닐까.

 

제주시 외도에서

 

우리 인간은 '탄생'에서 '죽음'에 이르는 길을 걷는다.

여기에는 예외가 없다.

 

그리고 그 길을 걷는 과정에서

우리 인간은

나 자신의 의사와는 상관없이...

 

다양한 새로운 것을 접하고

다양한 행동을 취하는

기회와 조건 등과 조우하거나 동행하게 된다.

 

이와 같은 모습은 지극히 순리적인 것이요, 자연적인 것이다.

 

이에 미래의 삶에 대해 ()할

"...은 안 하겠다, ...은 하고 싶지 않다."

섣부르게 단정짓거나 결론짓지 말자.

 

이와 같은 선 긋기는

 

체험이라는, 학습이라는, 도전이라는 인생의 길을 부인하는 것이요,

그 끝을 알 수 없는 인생이라는, 삶이라는 자유 그 자체를 부정하는 것이 되기 때문이다.

 

"~ 하자, ~할 수 있다, ~해보자 등"과 같이

마음 갖는 것에서부터, 생각하는 것에서부터, 말하는 것에서부터 

나 자신을 바꿔보자~!

 

' > 사진&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치국(治國)의 길  (0) 2022.08.12
'희생'은 행복의 필수 조건  (0) 2022.08.09
인생 vs 자유  (0) 2022.08.08
시작(start)  (0) 2022.08.05
웃음  (0) 2022.08.03
평온  (0) 2022.08.03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