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은

당신의 자유 의지에 대해 어느만큼 신뢰하는가.

 

당신이 당신의 자유 의지에 대한 신뢰의 깊이, 즉 믿음 정도에 따라

당신이 구현하는 행복의 크기와 질은 달라진다.

 

현재를 살기 위해 인생을 스스로 통제하고 책임지며, 자신의 힘으로 바꿀 수 있는 것이 무엇인지 알아야 한다.

인생에 풍랑이 찾아와도 나 자신의 힘으로 가라앉힐 수 있다는 믿음이 필요하다.

나 자신과 타인의 자유의지를 강력히 존중하는 정신과 신뢰에 대한 믿음 말이다.

(언제나 생각한 대로 되지 않더라도...)

 

기억하자.

 

행복은

나의 외부로부터 주어지는 것이 아니라

나의 내부에서 발현되어지는 것이다.

 

당신 자신을 전적으로 믿고, 다른 사람에게 깊은 신뢰와 연민을 보내라.

 

스스로 삶을 즐길 줄 아는 능력,

자기를 존중하면서 다른 사람들을 사랑하는 마음,

좋은 관계를 만들고 유지하는 힘,

이 3가지가 바로 행복의 특효약인 것이다.

 

건강이 인간의 행복을 보장하지는 않지만, 삶에 대한 만족은 인간을 더 건강하고 행복하게 만듦을 잊지말자.

 

더 풍요로운 행복을 누리고 싶은가.

 

그러면 '삶에 대한 만족'이라는 메인메뉴에 아래와 같은 서브 메뉴 4가지를 연결시켜라.

 

* 행복의 크기를 결정짓는 4가지 요소

(악셀R. 푸글-메이어 / 스웨덴의 삶의 만족도 분야 전문가)

 

. 1순위 : 관계 (배우자, 가정생활, 성생활, 직장생활 등)

. 2순위 : 건강 (육체적, 정신적)

. 3순위 : 여가 (친구와의 만남, 여가활동 등)

. 4순위 : 생활수준 (직업, 경제력 등)

 

명심하라.

개관적으로 좋은 것들이 인간의 주관적인 행복에 크게 이바지하지 않는다.

단적으로 부모가 자녀에게 행복한 삶을 보장하지는 않는다.(오히려 행복을 떨어트리는 경우도 많다.)

민주주의, 남녀평등 같은 가치들이 실제로 별로 중요하지 않거나, 아주 부유한 나라에서만 중요하게 여기곤 한다. 

 

자, 지금부터라도 나 자신의 자유의지를 믿고, 그 믿음에 따라 행동하자~!

 

 

https://blog.daum.net/swk3951/811

 

나의 행복론과 실천 방법 (인간다운 삶, 행복한 삶)

갑작스럽게 연락받은 '인권교육'. 기간적으로 여유가 있어지만... 한 번 생각하게 되면... 집중해야 하는 성격이기에... "어떻게 하면 '인권'을 좀 더 현실감 있게 살펴볼 수 있을까.'라는 고민을

blog.daum.net

 

사랑이라는 원자는

믿음이라는 원자핵과

희생이라는 전자로

구성되어 있다고 볼 수 있지 않을까.


그래서 사랑은

믿음이 없으면

그 자체가 존재할 수 없고


희생이 충족되지 않으면

진정한 사랑이라

할 수 없지 않을까.


그리고

믿음이라는 원자핵은

믿음이라는 양성자와

신뢰라는 중성자로

나누어져 있다고 할 수 있기에


신뢰가 뒷받침되지 않는 믿음은

온전한 믿음이라고 할 수 없지 않을까.


그렇기에


대인 및 가정과 조직 그리고 지역이라는 관계에서

윤리, 문화, 법 등과 같은 제도 및 정책에서


믿음이라는 목적하에

신뢰라는 내용과

희생을 바탕으로 하는 운영 스타일을 구축할 수만 있다면


그 어떤 결과도 궁극적으로 사랑스럽지 않을까.

'시민적 삶 구현과 > 행복한 나' 카테고리의 다른 글

행복의 길 1  (0) 2019.07.17
자아실현을 통한 삶의 질 향상  (0) 2019.05.18
사회참여  (0) 2018.10.17
'안전 운전' 함께합시다~!  (0) 2018.05.04
삶의 자세  (0) 2017.04.24

사회복지사 윤리강령에서 사회복지사에 대한 정의를 정리해보면 아래와 같다.

 

  • 사회복지사는 인본주의·평등주의 사상에 기초하여, 모든 인간의 존엄성과 가치를 존중하고 천부의 자유권과 생존권의 보장활동에 헌신-특히 사회적·경제적 약자들의 편에 서서 사회정의와 평등·자유와 민주주의 가치를 실현-하는 전문가이다.

  • 이를 위해 사회복지사는 도움을 필요로 하는 사람들의 사회적 지위와 기능을 향상과 사회제도 개선과 관련된 제반 활동에 주도적으로 참여해야 한다.

  • 그리고 그 과정에서 사회복지사는 개인의 주체성과 자기결정권을 보장하는 데 최선을 다하고, 어떠한 여건 에서도 개인이 부당하게 희생되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

 

사회복지사는 위와 같은 윤리강령에 의하여 사회복지현장에서 서비스를 매개로 고객과 다양한 관계를 맺고 활동하고 있다.

 

관계(關係)’둘 이상의 사람·사물·현상 따위가 서로 관련을 맺음이라는 뜻을 갖고 있는데, 칸트는 실체(實體)와 우유성(偶有性), 원인(原因)과 결과(結果), 교호작용(交互作用)을 관계(關係)의 카테고리(두산백과)라고 하였다.

 

여기서 한 번 고민해보자.

 

첫째, 사회복지사라는 실체 대비 그 실체의 존재가치를 담보할 수 있는 성질(우유성: 偶有性)은 무엇일까?

 

나는 보장(保障)’이라고 생각한다. , 사회복지사는 사회복지서비스를 필요로 하는 지역주민과 사회복지를 필요로 하는 자본주의(인본주의와 평등주의 훼손 존재)의 우유성(偶有性) 훼손을 보장(예방 또는 해결)하는 전문가인 것이다.

 

둘째, 고객이라는 실체 대비 그 실체의 존재가치를 담보하는 성질(우유성: 偶有性)은 무엇일까?

 

나는 신뢰(信賴)’라고 생각한다. 그 이유는 고객(顧客) 또는 클라이언트(client)라 함은 자본주의 사회체계에서 자신의 욕구해소를 위해 보장(保障)이라는 우유성 성질을 갖고 있는 사회복지사와의 관계(關係)를 주체적(主體的)으로 맺은 당사자(當事者)이기 때문이다.

 

상기와 같은 질문과 답을 바탕으로 고찰(考察)하면, "현대사회에서 사회복지사와 고객 그리고 사회복지 사이에는 전체가 있는 까닭에 개체가 있고, 개체가 있는 까닭에 전체가 있다라는 교호작용(交互作用)이 존재하고 있다."고 할 수 있다.

 

, 사회복지사는 고객에게 보장의 신념과 전문성을, 고객은 사회복지사에게 신뢰라는 믿음을 보여줘야 하는데, 이러한 모습이 결여되어진 사회복지사 또는 고객이 존재하는 한 긍정적, 발전적 교호작용(交互作用)이 성장할 수 없다고 할 수 있다.

 

이러한 모습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것이 바로 사회복지현장에서 사회복지사들이 심신적으로 가장 많이 겪고 있는 블랙컨슈머와 악성 민원 등과 관련된 고충과 애로점인 것이다.

 

(악성 민원 예시)

 

  • 밑반찬 서비스 제공시 우유의 양에 대해 불만을 제기하거나, 고기의 질을 즉, 수입산이 아닌 국내산으로만 고집한다거나

  • 사회복지사는 고객 개개인이 요구하는 모든 것을 들어줘야 한다거나

  • 계약되어진 서비스 범주를 넘어 과도한 요구를 하거나

  • 서비스를 같이 이용하는 고객의 피해를 생각하지도 않고 본인의 만족만 추구한다거나

  • 이러한 요구에 제대로 응해주지 않는 사회복지사들에게 자신의 욕구를 들어주지 않는 문제의 사회복지사로 바라보는 인식...

  • 악성 민원을 통해 금전 등의 손해배상을 요구하는 모습

 

지금 현재도 사회복지사로서 어느 누가, 어떤 사회복지시설이 위와 같은 블랙컨슈머로 인해, 악성민원으로 인해 고통을 겪고 있는지 모른다.

 

그러면 이러한 관계상의 문제를 예방 또는 해결하려면 무엇일 필요할까?

 

첫째, 사회복지가 발전하고 사회복지사와 고객 상호간 관계가 강화되려면 우선적으로 사회복지사와 고객 모두 보장(保障)’신뢰(信賴)’를 잘 수행하고 있는지 이타적 고찰(考察)자세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둘째, 사회복지와 사회복지사 그리고 고객 상호간의 관계와 교호작용(交互作用)에 대한 지역사회 또는 주민의 객관적 인식개선이 필요다고 본다.

 

셋째, 자본주의의 안정적 성장과 지속화를 도모하려면 국가 또는 시·도 지방자치단체에서는 보장신뢰양 측면을 균등히 관리할 수 있는 제도 또는 시스템을 강구해야 한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이와 관련해서 현 정부는 보장에 대한 통제만 강화하는 것 같아 안타까운 맘이 든다.

 

넷째, 사회복지에 있어서 사회복지사와 고객 상호간 교호작용(交互作用)에 위해를 가하는 고객(顧客)이 있다면, 이에 대한 단호한 제반 조치를 취하는 현장 사회복지사와 사회복지시설의 용기(勇氣)’가 필요하다고 본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