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물은 나를 위해 세워진 것이다.'

 

정말 맘에 끌리는 표현이다, 메일을 정리하는 와중에 시선이 고정되어버릴만큼...

 

'장애, 고난, 역경 등'과 같은 부정적 존재를, 저기 결승점을 통과하기 위해 내가 건너 뛰어야 할 장애물로 긍정적 존재화시키다니...

 

작가, 로버트 그린.

 

알아보니, 유대인 부모 사이에서 태어났고, 대학 졸업 후 미국과 유럽에서 막노동 등 여러 일자리를 거쳐 할리우드 스토리 작가로 활동하다가, 전략과 권력, 처세술 등에 대한 책을 쓰는 작가가 되었다고 한다. 1998년 처음으로 내놓은 '권력의 법칙(The 48 Laws of Power)'은 미국에서만 120만부 이상 팔렸고, 이외에도 '유혹의 기술', '전쟁의 법칙', '인간 본성의 법칙' 등의 저서가 있다고 한다.

결코 순탄하지 않은 삶을 산 것으로 보이는데, 이와 같은 긍정적 역발상을 생각해내다니, 진심으로 존경스럽다.

 

나 또한 긍정적 사고를 가지고자 애를 쓰지만, 하루 하루 밀려드는 '걱정, 분노, 긴장, 스트레스 등'과 같은 장애물에 비범벅되곤 하는데 말이다.

 

그렇지만 지금 이 순간만큼은 '뻥~!'하고 뚫린 길을 신나게 걸어가는 듯한 느낌이다, 참 좋다.

 

뛰어넘어도 되고, 돌아가도 되고, 부셔도 되는 장애물이라... 그런데 그 장애물이 미래의 나를 위한 선물이라니... ㅎㅎㅎ

 

어떻게 이런 선물을 모른체할 수 있단 말인가, 어떻게 이런 선물을 받지 않겠다고 거부할 수 있단 말인가.

 

이렇게 놓고 보니, 그렇게 보기 싫던 장애물이 정말 사랑스럽고, 이쁘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