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학사전, 2006. 2. 10, 백산출판사)의 ()에 관한 내용을 중심으로 재정리한 글입니다. 

 

옛날 동양 철학에서 음()과 양(), 때로는 천지(天地: 하늘과 땅)를 통틀어서 일컫는 말로써 양의(兩儀)라 하였다. 천지간의 만상은 모두 이원적(二元的)인 것으로 파악하고, 음양설에 입론하여 우주의 만상을 설명하였던 것이다.

 

사물과 현상에는 보편적으로 존재하는 서로 대립되는 상대적인 속성이 있는데, , 온열(溫熱), 상승(上升), 광명(光明), 흥분(興奮), 경부(輕浮), 활동적이며 기능항진 경향의 속성이 양()이고, 한냉(寒冷), 하강(下降), 회암(晦暗), 억제(抑制), 침중(沈重), 정적(靜的), 침체적, 기능저하의 속성은 음()이다. [네이버 지식백과] [] (한국전통지식포탈)

 

()은 항상 음()과 불가분에 관계에 있는 것으로 양()만으로는 만물은 생하지 못하고 음()만으로도 만물은 생하지 못한다. 이것을 고양고음(孤陽孤陰)이라 한다. , 음양(陰陽)은 본질적으로 일원적인 것이 되어서 비로소 중화의 원점이 확립되는 것이다. 이 방식은 서기 3세기경부터 역학상 관념의 중심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사회복지사인 나는 > 철학적 사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9. 8괘(8卦)  (0) 2016.04.07
8. 사상(四象)  (0) 2016.04.07
6. 무극(無極)과 태극(太極)  (0) 2016.04.07
5. 주역의 체계  (0) 2016.04.07
4. 주역(周易)의 가치  (0) 2016.04.07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