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연합헌장'을 읽다보니 그 모습이 사회복지와 많이 닮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인간이면서 국민임을 강조하는 것도 닮았고

'인간의 존엄 및 가치, 기본적 자유에 대한 존중, 평등권 및 자결의 원칙, 차별 금지 등'을 강조하는 것도 닮았으며

'더 많은 자유 속에서 사회적 진보와 생활수준의 향상을 촉진'하고자 하는 것도 닮았다.

 

특히, 평화롭고 우호적인 관계에 필요한 안정과 복지의 조건을 창조하기 위하여

 

. 보다 높은 생활수준, 완전고용 그리고 경제적 및 사회적 진부와 발전의 조건

. 경제, 사회, 보건 및 관련 국제 문제의 해결 그리고 문화 및 교육 상의 국제 협력

. 인종, 성별, 언어 또는 종교에 관한 차별이 없는 모든 사람을 위한 인권 및 기본적 자유의 보편적 존중과 준수

 

를 촉진할 것을 강조하는 것도 닮았다.

 

더불어 지금까지 살펴 본 목적과 목표 그리고 이를 구현하는데 필요한 제반 실천 내용 등을 무력이 아닌 '교섭, 심사, 중개, 조정 등'을 통해 실천해야 함을 강조하는 것도 닮았다. 

 

 

'사회복지사인 나는 > 철학적 사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국제연합헌장과 사회복지  (0) 2020.07.24
어리석다  (0) 2019.11.01
숫자 3에 대한 사색과 가치 발견  (0) 2017.10.11
사상, 윤리, 철학 그리고 문명에 대한 생각 정리  (0) 2016.09.19
8. 사상(四象)  (0) 2016.04.08
9. 8괘(8卦)  (0) 2016.04.07

+ Recent posts